APMAP 2015 YONGIN


2013년 아모레퍼시픽 뷰티사업장(경기도 오산)을 시작으로, 2014년 녹차밭(서광다원/오설록, 제주), 올해 연구소 정원(아모레퍼시픽 R&D센터, 경기도 용인), 2016년 공사현장(아모레퍼시픽 신사옥, 서울)까지 아모레퍼시픽의 여러 사업장을 순회하며 릴레이 형태로 진행된다.   2015년 프로젝트의 주제어는 ‘researcher’s way(연구자의 길)’이다. 작품 제작에 참여한 16팀의 작가들은 이번 전시 주 무대인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을 수차례 방문하고, 전시장소에서 영감받은 장소특정적(site-specific) 신작을 내놓았다. 총 16개의 작품들은 각각 조각, 설치, 인터렉티브 미디어, 사운드, 건축 등 다양한 장르의 작품들이나 ‘예술’과 ‘화장품 연구’ 두 분야의 교집합인 ‘아름다움’에 주목해 새로운 미(美)를 향한 테크놀로지’라는 공통의 컨셉 하에 창조됐다.   특히 이번 전시는 관람객들이 정원을 산책하듯 걸으며 작품을 감상할 수 있도록 구성됐다. 관람객이 작가가 던지는 메시지를 여유롭게 생각하고, 자연스레 작가 및 작품과 교감하고 소통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한 것이다. 또한 관객과의 직접적인 소통을 필요로 하는 체험 위주의 작품들을 곳곳에 설치해 누구나 쉽게 이해하고 가족과 함께 체험을 즐길 수 있는 현대 미술 체험의 장(場)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.

2013년 아모레퍼시픽 뷰티사업장(경기도 오산)을 시작으로, 2014년 녹차밭(서광다원/오설록, 제주), 올해 연구소 정원(아모레퍼시픽 R&D센터, 경기도 용인), 2016년 공사현장(아모레퍼시픽 신사옥, 서울)까지 아모레퍼시픽의 여러 사업장을 순회하며 릴레이 형태로 진행된다. 2015년 프로젝트의 주제어는 ‘researcher’s way(연구자의 길)’이다. 작품 제작에 참여한 16팀의 작가들은 이번 전시 주 무대인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을 수차례 방문하고, 전시장소에서 영감받은 장소특정적(site-specific) 신작을 내놓았다. 총 16개의 작품들은 각각 조각, 설치, 인터렉티브 미디어, 사운드, 건축 등 다양한 장르의 작품들이나 ‘예술’과 ‘화장품 연구’ 두 분야의 교집합인 ‘아름다움’에 주목해 새로운 미(美)를 향한 테크놀로지’라는 공통의 컨셉 하에 창조됐다. 특히 이번 전시는 관람객들이 정원을 산책하듯 걸으며 작품을 감상할 수 있도록 구성됐다. 관람객이 작가가 던지는 메시지를 여유롭게 생각하고, 자연스레 작가 및 작품과 교감하고 소통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한 것이다. 또한 관객과의 직접적인 소통을 필요로 하는 체험 위주의 작품들을 곳곳에 설치해 누구나 쉽게 이해하고 가족과 함께 체험을 즐길 수 있는 현대 미술 체험의 장(場)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.

아모레퍼시픽 미술관


Featured Posts
Recent Posts
Search By Tags
아직 태그가 없습니다.
Follow Us
  • Facebook Classic
  • Twitter Classic
  • Google Classic